에어컨설치업체 안내

인천광역시

032-467-6004

경기수원시

031-239-3196

경기화성시

031-377-6855

경기안산시

경기오산시

경기용인시

031-377-6855

경기성남시

경기시흥시

010-9266-5975

경기부천시

032-204-8010

전국 에어컨업체 안내


총 게시물 477건, 최근 0 건
   
바이킹의 신화...
글쓴이 : 프로 날짜 : 2012-06-16 (토) 16:53 조회 : 7487
저는 놀이기구 타는걸 무척 좋아합니다...
바이킹 정도는 놀이도 아닙니다...
롯데월드, 에버랜드, 서울랜드...모두다 섭렵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바이킹은 다시는 안탄다는 생각이 난 사건
이 있었습니다...
아...
아직도 공포스러운 그날...
우리나라에서 최악의 바이킹을 들라면...
너도나도 할것없이 인천 '월미도'의 바이킹을 꼽습니다...
아...월미도...
맥아더 장군 상륙 이후...
전쟁의 공포를 실감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었다는 바이킹...--; ????
어느덧... 월미도 바이킹은 사람들사이에 전설이 되어져 갔습니다...
그러나!!!
전설은...숨겨진 전설이 더 무서운 법!!!
여기 우리나라 최고, 최악의 바이킹을 공개합니다!!!
이름하야...
변산바이킹!!! -_-;
전라북도 변산반도 국립공원...
채석강 앞에는 자그마한 놀이공원이 있습니다...
왜...미니스커트 입은 여자 팅팅 튕겨주는 거하고...(아이...조아..--
;)
그외 몇개...그중가장 오른쪽에 우뚝솟은 바이킹의 웅장함...--;
크기? 국내 어느 바이킹에도 뒤지지 않습니다.
상승각도? 아...맨뒤에 않은사람은 정말로...90도 이상 올라갑니
다...
속도? 아...가히 최고의 각속도를 자랑합니다.
그러나...가장 결정적으로 사람을 잔인하게 만드는것은...
안전벨트가 없다는 겁니다...-_-;
그러니 운행기사도 당연히...미쳐있습니다...-_-;

1999년 어느날...
저는 제 앤을 데꾸 변산반도를 찾았습니다...
평화롭기 그지 없는 일몰...
그러나 그 일몰에 악마의 그림자가숨어있을줄이야...--;
저녁식사를 하고, 오랜 운전에 지친 몸을 끌고 기분전환하러 놀이공원
엘갑니다...
시설이 몇개 없는 놀이공원에...그나마 바이킹이 제일 맘에 들더군
요...
과감히 맨 뒷자리에 탔습니다.
그리곤...
등골이 오싹해집니다...
대부분의 바이킹 안전바는 앞쪽 위에서 내려와 허벅지나 아랫배를 꾸
욱 눌러...
고정시켜 주는게 일반적인데...여기 안전바는...무릎에 닿습니다. -_-

게다가...무릎을 눌러주는게 아니라...무릎위 10cm 정도에서 멈춥니
다. -_-;
등에 식은땀이 흐릅니다...
무슨일이 있어도 이걸 놓치지 말아야 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_-;
이윽고...바이킹이 출발합니다...
앞쪽 건너편에 잔뜩 앉은 여자들 신이나서 두손을 들고 환호합니
다...
바이킹이 왔다갔다 하다가 높이가 최고점에 이르자...
온몸이 경직되는 느낌...설마...이렇게 까지 높이 올라갈줄이야...
게다가...엉덩이가 바닥에서 떨어집니다...--;
이게 미치는 겁니다. 안전바가 몸을 고정시켜주지 못하니까...
몸이 붕~ 뜨는거고...안전바를 손으로 꼬옥 잡고있을 수 밖에...
이거 놓치면 죽는다...-_-;
그리고는 왔다갔다의 반복이죠...
건너편 여자들 아직까지는 환호합니다...
그러나...바이킹의 재미는 오로지 기기 운영자에게 달려있습니다.
큰 놀이공원의 바이킹은 모...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서
시간이 1분30초 정도로 제한되어있긴 하지만...
정말로 재미있을 정도로만 해주고 끝내주어야 그 재미가 오래지속되
고...
또 타고싶은 맘이 드는건데...
이런 시골에 있는 놀이기구는 사람이 없다보니까 켜놓고
나몰라라 하는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리 재미있어도 왔다갔다 10분넘게 해보십쇼...재미있나...
5분정도가 넘어가니까 건너편 여자들...더이상 소리지르지 않습니
다...
얼굴도 무표정 하니 그냥 앞의 안전바만 잡고있습니다.
대가리에 아무생각 없나 봅니다.얼굴이 하얗습니다...--;
바이킹에 탄사람 어느누구도 소리지르지 않고, 조용히 앞만 바라봅니
다...
10분이 넘어가니까...드디어 공포의 소리를 지르기 시작합니다...
어떤여인 : 아저씨~ 그만 멈춰주세여~~~ >0<
아저씨 : 알았어. 5분 더 돌려줄께, 걱정마~
사람들.. : --;...저년...그냥 가만히 있을것이지...
건너편 여자들...패닉증세를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나 둘...머리를 꼬꾸라 트리더니 이젠 울고있습니다...
오옷...옆에 앉은 제 앤도 마찬가지입니다...-_-;
저도 이젠 죽을맛입니다...마구 화가납니다...
당장 내려서 저 운행기사놈을 패주고 싶지만...
내릴수가 없습니다...--;
아아...
살아생전 다시는 볼수없는 장면이 연출됩니다...
건너편 맨 끝에 앉은 아가씨...갑자기 입을 움켜쥡니다...
멀미가 나나 봅니다...애써 참고있지만...저는 압니다.
곧 쏟을거란걸...-_-;
그아가씨가 최고점에 올랐을때 드디어 앞사람의 뒤통수를 향해서...
그날 저녁식사를 뿌려줍니다...-_-;
그러나 바이킹이 다시 급강하 하면서...
저녁식사의 낙하속도보다 바이킹의 낙하속도가 빠름으로 인해...
자기 앞으로 뿌렸던 저녁식사를...다시 자기 얼굴에 붙입니다...-_-
;;
인과응보...참...젊은 아가씨가 기술도 좋습니다...
시간은...그냥 그렇게 흘렀습니다. 어떻게지났는지도 모르게...
삶과 죽음의 대 사투가 끝나고...
여인네들 몇몇은 주저앉아울고...
몇몇은 여기저기서 토하고...
몇몇은 그냥 무표정으로...
몇몇은 침을 흘리며 헤~ 하고...--;
저도 이미 제정신이 아닌 앤을 부축해 내려오면서...
다시는 바이킹은 타지 말아야지...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총 게시물 4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7  최악의 정치가 성공맨 10-19 6846
456  이발소 손님 민우 10-19 6153
455  이장님의 아이디어 민우 10-19 5720
454  할아버지의 한탄 ㅋㅋㅋ 10-19 6321
453  역사시험 인천565 10-19 5670
452  취업난 신조어 가나다 10-19 5197
451  교수와 제자 민수네 10-19 5605
450  여름이 기다려지는 이유 민수네 10-19 5238
449  백설공주가 살아난 다른 이유 다희 10-19 5274
448  번호표 뽑아 오세요 다희 10-19 5439
447  도둑부인의 바가지 프로 10-18 5334
446  바보같은 점원 프로 10-18 5198
445  저축 프로 10-18 5378
444  황금만능주의 프로 10-18 5209
443  어느 흔한 회사의 사훈 공모... 프로 10-18 5117
442  세계 최강의 아파트 프로 06-16 6831
441  바이킹의 신화... 프로 06-16 7488
440  수박유머글 k.y.j 11-05 10481
439  남편 육아는 힘들어~~~!!! 최은혜 11-04 8545
438  나이대별 아줌마 이야기^^:: zkzkdh 10-21 812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