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설치업체 안내

인천광역시

032-467-6004

경기수원시

031-239-3196

경기화성시

031-377-6855

경기안산시

경기오산시

경기용인시

031-377-6855

경기성남시

경기시흥시

010-9266-5975

경기부천시

032-204-8010

전국 에어컨업체 안내


총 게시물 477건, 최근 0 건
   
남편 육아는 힘들어~~~!!!
글쓴이 : 최은혜 날짜 : 2011-11-04 (금) 16:14 조회 : 8437
너무 재미있는글 발견해서
함께 웃어 보려고 퍼왔어요?
공감들 하시나요?

어느 주부의 남편육아 일기 & 댓글들~


43년(개월수는 몰라요-_-;;)째 되구요,키175에 80키로나가요..
제대로 성장하는거 맞는지.... 하정훈소아과사이트에 가보면...튕길까요-_-;
요즘 이유식완료긴데(몇십년째^^;) 뭘 만들어줄까.. 맨날 고민,또 고민이예요..
뭘만들어줘도 몇숟갈 먹긴하는데, 갈수록 입맛이까다로와지는건지,
간땡이가부어가는건지.. 은근히 반찬투정이네요..
어제는 복날인데,삼계탕안해준다고 생떼를 쓰는데..아주 혼났어요>_
하도 울고불고해서 달걀후라이하나해줬더니,좋아하더라구요..흐믓~
맘같아선 뭐든 일주일치 한솥만들어다가 ..
하루분씩 냉동해서 아침저녁으로 맥이고싶은데, 엄마맘이 안그렇찮아요...
그래도 정성껏 그때그때 해먹이고싶고...
그래서 곰국끓이려는데-.,-여름에 괜찮을까요..?
그리고.. 43년쯤되면 다들 구름과자 끊을때 안되었나요?
제친구네는 벌써 끊었다는데, 울아기는 아직도 호시탐탐..구름과자 찾네요..
억지로끊게하면 성질버릴까봐 걱정이구...
그렇다고 그대로두자하니 돈도 만만찮고..이것때매 이유식이 더 안되는듯...
참,43년되면 설거지할수있겠죠? 어르신들은 좀 이르다구...
50은되야 조금씩 할수있다고하는데.. 요즘아기들...다 빠르잖아요..?
이번주부터 한번 가르쳐볼려구요..
첨엔 접시두개부터 시작해서 서서히 양을 늘리면 되겠죠?
그다음엔 방닦기도 시도하렵니다.. 전에 좀 하는듯해서 기특하게 생각했는데,
요즘은 도통 하지를 않네요.. 요즘엄마들 극성이라하지만,
요즘은 뭐든잘해야 중간이라도 되잖아요..
그리고...
인터넷맞고...인가 고도린가...
그거...43년쯤되면 다들 지루해하지 않나요..?
다른놀잇감으로 바꿔주고싶은데,(소근육발달을위한 마늘까기등...)
뭐 좋은거 없을까요..? 너무 한가지놀잇감에 몇년째 집착하는거...걱정되서요..
좋은거있음 추천좀 해주세요..
그럼모두~예쁜아기 즐육하세요^^*

-----------------------------------------------------------

Re:
nhy980203 :
은근과 끈기를 가지고 다시 매를 들어야 합니다.
요즘 큰애기들은 칭찬을 먹고 크지 않습니다. 좀 길게 간다생각하시고 시작하세요.....
행복 : 우리 아들래미는 요즘 뒤집기 연습중이랍니다. 마루에 누워서 앞으로 뒹굴, 뒤로 뒹굴...
가끔 소근육 발달을 위해 리모콘도 갖고 놀지요. 요즘 유모차 새로 사달라고 떼쓰는 통에 맴매를
자주하게 되네요. 애기 정서에 안좋을까요?


white-puppy :
우리집 큰놈도 놀이방 가기 싫다고 어찌나 버티는지~~~
먹고 살려면 가야 한다 살살 구슬려서 보내긴 하는데.. 헛 참..


beaful1004:
님들에 비하면 울 아가는 아주 성장이 빠른것 같네요.
가끔 방닦는거나 이런거는 잘하는데 문제는 자꾸 싫증을 내서요..
문화 센타 같은데 큰애기를 위한 강좌 있음 함께 보내요


jhk456 :
하정훈에도 보면 밥 안먹는 큰 애기는 주지 말라 써있습니다.
배고프면 암 거나 주는 때에 먹는 다고.... 굶겨 보심이...


sixteen:
울애기 젖병 떼는 방법 좀 가르쳐 주세요~~~
취향도 다양해서 참이슬병, 오비라거병, 와인병..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빨아댄답니다..
울애기도 올봄 서른세돌이 지났는데 일주일 내내 젖병을 그리워하니 간이라도 썩을까 걱정임다~~


ssul78 :
젖떼는덴 연고 발르는 방법이 있다 하데요. 윗맘 시도해보세요.
젖 너무 먹으면 애속 다 버리죠. 또 과식하면 아가 기저귀 갈기도 힘들쟎아요.


stella12 :
울 큰 얼라는 시도 때도 없이 공 가지고 노는 걸 넘 좋아해서 큰일이예요.
따식이 어서 배웠는지 공놀이 할 때 돈도 걸고 하더라구요. 쿠션이라나 뭐라나.
근데 공놀이 많이 하면 장차 수학공부나 물리공부에 도움이 될까요 ?


suga2110 :
푸?...ㅋㄷㅋㄷ...미치겠다...ㅎㅎㅎㅎㅎ 울네 아가는 요즘 머리를 굴립니다.
구름과자 고만 먹을테니, 유모차 사달라네요. 보상심리라구 그렇게라두 끊게 하려는 엄마 맘 가지고 놉니다.
그러라구 했더니, 생각만~ 하고 마네욤...ㅋㅋ


ths0424 :
우리집 아가는 한번나가면 오밤중까지 놀다 옵니다.
너무 걱정되서 좀 일찍귀가해달라고 엄마가 걱정된다고 하면 반항인지
가끔씩 친구들이랑 이슬우유도 먹고 반항하는게 좀더 크기전에 때려서라도 잡아야 일찍 귀가할련지?
좋은엄마되기는 글렀나 봅니다. 친구들이랑 적당히 놀고 집에 일찍들어오게하는 방법없을까요?
세상이 험해서..


카페라떼 :
ㅋㅋ 우리애랑 동갑이네여..우리앤 지 두 동생들하고 나이차가 많이나서 그런가..
싸우지 않구 잘 놀아서 그것만으로도 다행이라 생각하구사네여..-.-;; ]


긍정돌이... :
여기 울 왕아가랑 비슷한 아가들 많네요..울 왕아가는 올해 39돌 됐는데요..
구름과자를 하루에 2통씩 먹는답니다.제가 지금 다쳐서 이유식을 많이 못해줬는데
오늘 가서 이유식좀 만들어줘야겠어요..으구 울 왕아가는 이닦는걸 하두 싫어라 해서
맨날 칫솔질해줍니당.언제쯤되야 혼자 할지..ㅋㅋㅋㅋ
울 큰애기는...날때부터.. 게임에 중독된채 태어나서...아직도 정신못차리고..
게임에 빠져서 밤새는날이 많은데 뭐..좋은 방법이 없을까요...ㅋㅋ


kkang76 :
우리 큰아들은 45돌되었는데, 씻는 걸 싫어하고, 어지른 장난감 안치웁니다.
한번 엉덩이 찰싹 때렸는데 죽는다고 고래고래 땡깡을 부리고...


박C :
우리 큰아들은 43돌 지났는데, 겨우 다섯돌 막 지난 작은 아들놈하고 맨날 싸웁니다.
리미콘갖고 싸우고, 주전부리갖고 싸우고, 다행히 큰놈이나, 작은 놈이나 구름과자랑 우유엔 관심이 없네요.
가끔 두놈들 이 에미보고 딸년같다고 얼르고 난리칩니다. 그 맛에 삽니다요.


rainshop :
울큰아들은 컸다구 말끝마다 말대꾸하구여.작은애랑 차별한다구 징징거리구여.
식탐은 엄청많고 게을러서 심부름을 잘 안하려구 하네여. 요즘들어 잘 삐집니다.
버릇을 들일려면 야단쳐야하겠지여?ㅋㅋㅋ

vinzz :
으하하하하하하하 너무 잼있네요 우리 큰애는 이유식 투정은 좀 있지만
맛난것만 찾아서 엄마를 힘들게 하지만 구름과자는 끊었구요 설겆이놀이도 잘해요
이만하면 앞으로 잘 크지 않을까요^^


때찌맘 :
울 큰아들은 맨날 방바닥을 뛰굴뛰굴 굴러다녀서 배만 뽈록나왔답니다.
운동 좀 시킬려고 시장에라도 데리고 가면 다리를 질질끌고 다녀요.
그런 아들넘이 어느날부터 잔차 사달라고 생때를 부리네요.
하도 졸라대길레 그나마 운동하겠다는게 가상해서 잔차 사줬더니
며칠간은 룰루랄라 잘 끌고 다니나 싶더니....
잔차가 이쁘지 않다는둥, 잘 안 나간다는둥, 친구 잔차에 비해 후졌다는둥
더 좋은 잔차 사달라고 발버둥을 치네요.
옹냐 옹냐 해줬더니....
막무가네로 앵겨붙는 저 버러장 머릴 어떻게 고쳐야 할지.... 휴우~...=3=3=333


딱지그만~ :
아유 때찌맘님 그건 그래도 귀엽잖아요.
우리 아들넘은 48장짜리 딱지치기를 어디서 배웠는지
허구헌날 딱지치기 한다고 밤 세우길 밥 먹듯해요.
우루루 친구들 데리고 와서 딱지치기 할때면 정말 미쳐요.


색시:
41돌 울큰아가는 다른아가들 하는거 다하고 어디서 배워왔는지 고기잡이놀이를 하네요...
잉어 붕어 잡아서 엄마준다고 하는데 물가에 내놓은 이 에미의 심정을 알런지...


takemax :
42년된 울아가는 TV보면서 자꾸 지 발을 쪼물락 쪼물락 만져요..
그리구 그손으로 구름과자먹고 뽀해달라고 보채구...지지 라구 맴맴해도 절대 말 안듣구 자기전에
양치질 시키려면 방으로 뛰어들어가 침대속으로 슬라이딩하고 자는척하고...땀띠난 몸을 박박 글거서
피나고...딱지 생기면 딱지 때는라 바쁘고...


링롱루 :
다른 때도 아가지만 명절 때 되면 특히 할머니 빽이 있어서 그런지 완전 퇴행입니다. 매도 못들고 대책이 없어요~



재미있게 보셨나요?

요즘 경기도 안좋고 해서 웃을일이 정말 없지요.

아이 키우는것도 어렵고 취업도 어렵고요.

모두들 힘내시구요.

취업정보 원하시면 제 블로그에 들려주세요!! 유용한 정보가 정말 많답니다.


☞ 블로그 클릭


   


총 게시물 4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7  최악의 정치가 성공맨 10-19 6796
456  이발소 손님 민우 10-19 6114
455  이장님의 아이디어 민우 10-19 5676
454  할아버지의 한탄 ㅋㅋㅋ 10-19 6278
453  역사시험 인천565 10-19 5628
452  취업난 신조어 가나다 10-19 5147
451  교수와 제자 민수네 10-19 5545
450  여름이 기다려지는 이유 민수네 10-19 5192
449  백설공주가 살아난 다른 이유 다희 10-19 5230
448  번호표 뽑아 오세요 다희 10-19 5396
447  도둑부인의 바가지 프로 10-18 5278
446  바보같은 점원 프로 10-18 5158
445  저축 프로 10-18 5332
444  황금만능주의 프로 10-18 5169
443  어느 흔한 회사의 사훈 공모... 프로 10-18 5078
442  세계 최강의 아파트 프로 06-16 6781
441  바이킹의 신화... 프로 06-16 7423
440  수박유머글 k.y.j 11-05 10442
439  남편 육아는 힘들어~~~!!! 최은혜 11-04 8438
438  나이대별 아줌마 이야기^^:: zkzkdh 10-21 806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안내